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에 정부 수행단의 일원으로 방북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평양 순안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송영무 장관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남북정상회담 만큼이나 큰 주목받았다. 역대 국방장관 중 처음으로 평양에 갔던 김장수 전 장관의 인사 자세를 송 장관이 재현할 것인가에 대해 관심이 쏠렸기 때문이다. 지난 2007년 10월 노무현 대통령을 수행했던 김장수 전 장관은 마중 나온 김정일 당시 국방위원장고 악수를 했지만 고개와 허리를 꼿꼿이 일명 '꼿꼿장수'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일반적으로 정복 차림의 현역 군인들은 경계를 하는 것으로 인사를 하며 고개를 숙이진 않는다.

송 장관은 지난 4·27 정상회담에 이어 이번에도 수행단에 포함돼 임기 중 김 위원장을 두번째로 대면했다. 역대 국방장관으로서는 김장수 전 장관에 이어 두 번째 평양 방문인 것이다.
송 장관은 김 위원장의 첫 대면에서 허리를 곧게 펴고 악수하며 가볍게 목례했다. 당시 지나치게 딱딱한 자세를 취하지 않으면서도 군 수장으로서의 자존심을 유지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이번에도 송 장관은 김장수 전 장관만큼은 아니지만 첫 만남과 비슷한 인사를 나눴다. 허리를 편 채 악수한 뒤 미소를 띠며 가볍게 목례했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을 맞이하기 위해 공항에 나온 북한 인민군 수뇌부는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했다. 북한 군부 서열 1위와 3위인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은 옅은 미소를 띠며 거수경례를 하고 곧바로 악수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