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남자친구 폭행 혐의에 휘말린 가운데 전 남자친구가 디스패치의 주장을 반박하겠다며 경찰에 출석했다.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공개한 카카오톡(이하 '카톡') 메시지도 자극이 된 것으로 관측된다.

17일 구하라는 한 디스패치와의 인터뷰를 통해 남자친구 A 씨의 폭행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또 구하라는 일방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A 씨의 조선일보 보도 내용을 반박하며 온몸에 멍이 든 사진과 함께 진단서를 공개했다.

이어 구하라는 남자친구 A 씨에게 보낸 카톡 내용을 공개했다.

구하라 vs 남자친구 진실공방

공개된 구하라의 '카톡' 내용에는 싸움이 끝난 후 구하라가 언론 보도를 막기 위해 A 씨에게 10일에 점심을 먹었던 지인 B 씨를 데려오겠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통화하고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라면서요? 와서 무릎 꿇게 하라면서요?", "그러니까 만나서 이야기해요. 다 왔다고 하네요"라고 카톡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A 씨는 "얘기하고 싶은 생각 없다. 세수를 해봐도 또 일을 덕분에 못 가게 됐다. 어떡할까", "그 오빠분 만났을 텐데, 밤 생활 방해해서 미안하다. 어떡할지 묻고 싶다. 답 없으면 그냥 경찰서 가겠다"고 답변했다.
구하라는 A씨가 남자문제로 잦은 의심을 해서 싸움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구하라는 디스패치에 "평소에는 다정하지만 친한 동료나 오빠 등이 연락이 오면 무섭게 변한다"고 A씨에 대해 폭로했다.

남자친구 A씨가 술에 취한 상태로 집에 들어왔고, "'잠이 오냐'면서 밀치고 머리채를 잡아 휘두르고 공기청정기를 던졌다"고 말했다.

구하라는 남자친구 A씨와 서로 밀치며 몸싸움을 했다고 말했다. 증거로 자신의 몸에 든 멍 사진을 이 매체에 공개하기도 했다. 사건 이후 산부인과 및 정형외과에서 받은 진단서 또한 첨부했다.

남자친구 A씨는 구하라의 집을 나서면서 "너 X돼봐라.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면서 "나는 잃을게 없고,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A 씨는 17일 오후 9시쯤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그는 "디스패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나왔다. 산부인과 진단서 등에 대해 경찰에 다 말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구하라는 18일 오후 3시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두 사람간의 진흙탕 싸움 '진실공방'이 어디까지 번져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