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고화질 SW로 기술 개발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3차원(3D) 게임 영상과 딥러닝 기술 등 혁신적인 방식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3D 게임 개발용 고화질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모의 자율주행 영상기술’을 개발하기 시작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 기술은 컴퓨터 게임과 비슷한 방식의 3D 모의 환경을 활용해 언제 어디서나 카메라 센서의 검증 작업을 할 수 있도록 해준다. 현대모비스는 기술 개발을 통해 자율주행차에 적용되는 카메라 성능을 획기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모의 자율주행 영상기술을 활용하면 비오는 날의 야간 도로와 복잡한 도심, 도로공사 현장 등 다양한 주행 환경을 설정해 카메라 성능을 시험할 수 있다. 이 기술은 현대모비스 인도연구소가 인도의 소프트웨어 전문 업체 타타 엘렉시와 계약을 맺고 개발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인공지능(AI)의 한 분야인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주행영상 자동분석 기술도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이 기술 역시 자율주행 차량용 카메라의 인식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자율주행차에 달린 카메라가 차량과 차선, 보행자 등 대상을 정확히 판독하려면 사물 종류 하나당 100만 장가량의 영상이 필요하다. 현대모비스는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영상 이미지를 효율적으로 정리하는 방식으로 센서의 인식 정확도를 끌어올릴 계획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