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8분의 1 수준 그쳐
한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8년여 만에 최저 수준까지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은행 실질 국내총생산(GDP) 자료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에 따르면 한국의 고용 탄성치는 지난 2분기 0.132로 나타났다. 2010년 1분기(0.074) 후 8년3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고용 탄성치는 전년 동기 대비 취업자 증가율을 실질 GDP 증가율로 나눈 값으로, 수치가 낮을수록 산업 성장에 비해 일자리가 적게 생겨난다는 얘기다.

한국의 고용 탄성치는 작년 4분기 0.356이었다가 올 1분기와 2분기 각각 0.252, 0.132로 하락했다.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 연간 고용 탄성치도 8년 만에 가장 낮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연간 고용 탄성치는 2014년 0.699, 2015년 0.395, 2016년 0.309, 2017년 0.400이었다.
건설업, 자동차산업 등 전통적으로 고용 기여도가 높은 산업이 부진한 영향이 컸다. 올 2분기 성장률 기여도는 건설업 -0.1%포인트, 운송장비 제조업 -0.2%포인트, 숙박 및 음식업 0.0%포인트 등에 불과했다. 같은 기간 제조업 취업자는 9만1000명 줄었고 숙박 및 음식업 취업자는 4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보였다. 건설업만 2분기 취업자가 1만6000명 늘었다.

경직된 노동시장 구조가 고용 창출을 가로막는다는 분석도 있다. 김현욱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망실장은 “대기업 노조 중심의 노동시장 구조를 개혁해야 시장이 탄력적으로 반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가가 사회보장 제도로 뒷받침하면서 (고용에 따른) 기업의 부담을 줄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 경제의 일자리 창출력은 일본의 8분의 1, 미국의 2분의 1 수준으로 분석됐다. 지난 1분기 미국의 고용 탄성치는 0.492였다. 취업자 증가율 1.62%를 GDP 증가율(3.30%)로 나눈 값이다. 미국 경제의 고용 창출력이 한국의 1.95배라는 얘기다. 일본의 1분기 고용 탄성치는 2.178로, 한국의 8.6배였다. 일본은 GDP가 1.02% 증가하는 동안 일자리는 2.23% 늘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