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시지가 상승 영향…전체의 62%
지난해 공시지가 상승 영향으로 서울지역 종합부동산세가 9년 만에 다시 1조원을 넘어섰다.

16일 국세청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지방국세청이 걷은 종부세는 전년보다 2285억원(28.8%) 늘어난 1조214억원이었다. 전체 종부세(1조6520억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61.8%로 절반을 훌쩍 넘어섰다.

지난해 서울지역 종부세수는 2008년 세대별 합산 과세 위헌 결정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공시지가 상승 영향이다. 2011년 이후 5년 연속 증가하던 서울지역 종부세는 2016년 감소(-8.0%)한 뒤 지난해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세무서별로 보면 토지분 종부세 증가 등 영향으로 대기업이 밀집한 시내 세무서의 세수 확대가 두드러졌다. 남대문세무서가 걷은 종부세는 1579억원으로 전년보다 66.0%나 증가했다. 중부세무서 역시 전년보다 83.2%나 많은 343억원을 종부세로 걷었다.
집값 급등 지역인 마포·강서·성동·노원구 등의 종부세 증가율도 서울 평균보다 높았다. 특히 성동세무서와 강서세무서는 전년보다 각각 61.0%, 41.9%나 많은 411억원, 234억원의 종부세를 걷었다.

서울지역에서 종부세수가 가장 많은 세무서는 삼성세무서로 1714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국 종부세수의 10%를 웃도는 수준이다. 남대문세무서가 두 번째로 많았고 역삼세무서(1255억원)가 뒤를 이었다.

다주택자 중심으로 종부세를 대폭 강화한 정부 개정안이 확정되면 내년에는 상대적으로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등 지역의 세수가 대폭 늘 것으로 전망된다. 지금까지 종부세 비과세 대상이던 매입 임대주택의 일부 합산 과세가 시작되는 점도 서울지역 종부세수를 상대적으로 더 늘리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