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성장률·경상수지
금융위기 때보다 나빠
부채는 세 배로 불어나

美 증시 고평가 논란
선진국도 안심 못 해
2008년 여름 한국 금융시장에는 이른바 ‘9월 위기설’이 돌았다. 미국 서브프라임 모기지(비우량 주택담보대출) 부실사태 영향으로 은행들의 달러 차입이 어려워지면서 외환위기가 올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위기설은 그해 9월 당시 미국 4위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 파산에 이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현실화했다. 10년이 지난 지금 ‘신흥국 9월 위기설’이 또 커지고 있다. 미국 중앙은행(Fed)이 오는 25~26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 1.75~2.0%인 기준금리를 추가 인상하면 신흥국 통화가치가 더 하락하고 외채 상환 부담도 커질 것이라는 우려다.

16일 국제통화기금(IMF)과 국제금융협회(IIF) 등에 따르면 신흥국의 경제지표는 10년 전보다 나빠졌다. IMF는 신흥국 경제성장률을 올해 4.9%, 내년 5.1%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2007년(8.5%)과 2008년(5.7%)보다 낮다. 올해 신흥국 경상수지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0.07% 적자로 예상돼 2015년(-0.2%) 2016년(-0.31%) 2017년(-0.08%)에 이어 4년 연속 적자를 예고하고 있다.

지난 2분기 기준 한국과 말레이시아는 각각 GDP 대비 4.54%와 3.26%의 경상수지 흑자를 냈지만, 터키와 아르헨티나는 각각 6.52%와 5.17% 적자를 냈다.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경상수지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8년 2분기보다 악화됐다. 막시밀리안 린 나트웨스트마켓 애널리스트는 “아시아 국가 중에선 인도나 인도네시아가 터키와 비슷한 위기를 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부채 부담도 커졌다. IIF가 집계한 신흥국 총부채는 지난해 말 기준 63조달러로 2007년 말(21조달러)의 3배로 불어났다. 신흥국 정부, 기업, 금융권, 가계 부채를 모두 합친 금액이다. 같은 기간 선진국 총부채가 146조달러에서 174조달러로 늘어난 것에 비해 증가폭이 크다. 신흥국 GDP 대비 부채 비율은 2007년 말 145%에서 지난해 말 210%로 급등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 부과를 예고하고 있어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르면 17일 2000억달러(약 224조원)어치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10% 관세 부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도 연이어 위기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노벨경제학상(2013년) 수상자인 로버트 실러 미국 예일대 경제학과 교수는 최근 와튼스쿨이 연 콘퍼런스에서 “미국 주가가 고평가됐다”며 “주식시장이 나쁜 시기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실러 교수는 “올 들어 미국 기업 이익이 급증한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에 따른 것”이라며 “이 효과가 지속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기업 이익도 원래 수준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가 개발한 경기조정주가수익비율(CAPE)은 현재 33.3배로 뉴욕증시 역대 평균치인 16배보다 훨씬 높다. 마크 카니 영국중앙은행 총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금융 시스템에 중대한 위험이 남아 있어 안심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카니 총재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는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날 경우 영국 주택가격이 35% 하락하고 실업률은 두 배 이상 높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