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주요 대기업 인사 포함
"남북 관계 개선하는 기회 될 것"

사진=연합뉴스

청와대가 16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동행하는 대표단 명단을 내놨다. 정치권 뿐 아니라 4대 주요 대기업을 비롯한 기업계 인사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날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표단 명단을 발표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다.

임 비서실장은 "남북 정상회담 수행원을 확정했다"며 "공식 수행원 14명, 특별 수행원 52명, 일반 수행원 91, 기자단 등 총 200여 명 규모"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동행한다. 또 지방자치단체와 접경 지역을 대표해 박원순 전국시도지사협의회 의장과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함께 간다.

공식 수행원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조명균 통일부 장관, 송영무 국방부 장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김재현 산림청장 등이다.
눈에 띄는 건 4대 주요 대기업을 비롯한 기업계 인사다. 특히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구광모 LG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이 문 대통령과 동행한다.

이뿐 아니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최정우 포스코 회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 협회장,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총재, 코레일 및 한국관광공사 등 남북협력사업 관련 기업대표가 방북단에 이름을 올렸다.

또 이재웅 쏘카 대표, 장병규 산업혁명위원장 등 정보통신(IT) 기업도 특별 수행원 역할을 맡았다.

임 비서실장은 "문 대통령은 이번 남북 정상회담이 남북 관계를 개선, 발전 시켜나가고 비핵화를 위한 북·미간 대화 촉진 등을 가져오는 계기가 되길 바라고 있다"며 "또 남북간 긴장과 전쟁 위험을 완전히 종식시키는 것을 바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가수 지코와 에일리, 유홍준 교수, 차범근 감독, 현정화 감독 등 문화 체육 예술계 관련 인사도 방북단에 포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