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추추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사진)가 13일 만에 타점을 추가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경기를 치르는 동안 4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추신수는 소속 팀이 5 대 3으로 역전한 6회초 2사 1, 2루 타석에 들어서 상대 좌완 불펜 호세 카스티요의 시속 134㎞ 슬라이더를 받아쳐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만들었다.

이는 지난 3일 미네소타 트윈스전 이후 13일 만에 타점을 추가한 것이다. 시즌 타점은 62개로 늘어났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1루 땅볼로 물러나 멀티 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엔 실패했다.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70 529타수 143안타를 유지했다. 소속 팀인 텍사스는 이날 샌디에이고를 6 대 3으로 꺾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