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KBS 공식 홈페이지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이 순조로운 스타트를 끊었다.

16일 시장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첫 방영된 KBS 2TV 새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1회 21.2%, 2회 24.3%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1회는 전작인 '같이 살래요' 첫 방송 시청률 23.3%보다 다소 낮은 수치다. 다만 2회의 경우 1.0%포인트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하나뿐인 내편은 영훈(최수종 분)이 강도살인죄로 복역하게 되며 딸 도란(유이)과 연을 끊는 모습이 담겼다. 영훈이 출소한 후 각자 삶을 살아가는 부녀 모습이 담기면서 관심이 쏠렸다.

다만 이 드라마는 소재만큼은 옛날 드라마 그대로지만 출연진의 연기가 강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