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책임을 지고 미국으로 떠난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두 달여 만에 귀국했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5일 귀국과 동시에 "봄을 함께 찾아가는 고난의 여정을 때가 되면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서는 "당권을 잡으려고 새롭게 정치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앞으로 남은 세월도 내 나라 내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 일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 일각에서 제명을 추진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왜 그런 뉴스가 나오는 지 이해가 안 된다"면서 "친박(친박근혜)계들이 내가 그렇게 겁이나는 모양"이라고 반문했다.

한편 홍 전 대표의 귀국으로 앞으로 당내 입지와 당권을 둘러싼 내부 흐름의 변화 등이 점쳐진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