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스포츠 중계화면 갈무리

카자흐스탄 게나디 골로프킨과 멕시코 사울 카넬로 알바레즈가 1년 만에 다시 맞붙어 미들급 최강자를 가린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즈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 모바일 아레나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지난해 9월17일에 이은 1년 만의 재대결이다.

두 선수는 당시 전 세계 미들급 4대 기구 통합 타이틀전을 벌였다. 당시 경기 결과는 무승부 판정이 난 바 있다. 다만 일각에선 골로프킨이 우세했던 게임인 만큼 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는 여론이 일었었다.

특히 당시 경기 대전료가 총 400억원가량 돼 복싱 팬들의 큰 관심을 받았다.

골로프킨과 알바레즈는 지난 5월 재대결을 펼칠 예정이었다. 그러나 알바레즈가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무산됐다. 이후 지난 8월 징계가 해제되면서 다시 한 번 링 위에서 승부를 벌이게 됐다.

국내 중계는 SBS 스포츠에서 진행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