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월별로 다양한 취미 배달
하비박스 서비스도 인기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으로 퇴근 후 저녁시간을 활용한 취미 프로그램이 주목받고 있다. 잦은 야근 탓에 엄두조차 내지 못했던 직장인의 평일 취미활동이 요리와 스포츠·레저, 캘리그라피, 피규어 등으로 다양해지고 있다. 최근 칼퇴족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프로그램은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봤다.

◆평일 저녁에 즐기는 쿠킹 클래스

디저트 와인 클래스 /세븐피엠 제공

세픈피엠(7pmlife.com)은 ‘저녁 7시에 만나요’라는 슬로건으로 등장한 요리강습 프로그램이다. 레이먼 킴, 권우중, 박찬일 등 스타 셰프의 요리 수업뿐 아니라 와인, 칵테일, 플라워 스타일링, 인문학 등 다양한 고양 프로그램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다. 수업 후 강사와 수강생이 함께 식사를 즐기며 대화하는 커뮤니티 프로그램도 인기다.

태나라 세븐피엠 대표는 “52시간 근로제 시행 이후 30~40대 여성이 대부분이던 수강생이 혼밥족과 싱글 남성, 커플 등으로 다양해졌다”고 말했다.

◆도심을 함께 달리는 러닝 크루
올빼미 스포츠족이 늘면서 퇴근 후 무리를 지어 도심을 달리는 러닝 크루도 늘고 있다. 현재 서울에서만 와우산30(@wausan30)과 유콘(@uconhq), 나이키 런클럽(NRC) 등 30여 개 러닝 크루가 운영 중이다. 와우산30은 서울 홍익대 부근 직장인이 모여 서강대교와 마포대교 일대를 달린다. 유콘은 남산 순환도로와 여의도 일대를 달리며 ㎞당 400원의 기부금을 모아 매달 봉사활동까지 펼치고 있다. 매장 앞에서 모이는 나이키 런클럽은 운동 능력에 따라 그룹을 나누고 전문 페이서가 동행한다.

◆당신의 취미를 배달해드립니다

워터 페어링 클래스 /세븐피엠 제공

국내 최초로 취미에 배달 개념을 도입한 하비박스(hobbybox.life)는 취미용품을 집까지 배달해주는 서비스다. 취미분석 테스트를 통해 제작, 창작, 감상, 오락 등 개인 맞춤형 프로그램을 추천해준다. 원하는 프로그램을 신청하면 키트와 함께 영상 강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종류도 캘리그라피와 피규어, 셀프 페인팅, 베이킹 등 다양하다.

클래스101은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패키지 강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미술과 요리, 운동, 인문학, 사진, 인테리어 등을 유명 창작자 강의를 통해 손쉽게 배울 수 있다. 클래스101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최병일 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