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의 향기

새단장한 코모도

나이 구애받지 않는 패션 열풍
코모도, 에이지리스 브랜드로 변신
현대적 감성 더한 '코모도 아이' 선보여

국내 1세대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가 ‘에이지리스 브랜드’로 새단장했다. 나이 경계 없이 누구나 입을 수 있는 옷을 내놓은 것이다. 젊은 감각의 20대는 물론 40대 이상 중장년층도 입을 수 있는 다양한 종류의 제품군을 제작했다.

에이지리스 브랜드로 새단장

신세계톰보이가 운영하는 30년 전통의 남성복 브랜드 코모도는 올가을 신상품부터 리뉴얼한 제품을 선보였다. 브랜드 정체성 강화를 위해 쇼핑몰을 중심으로 판매하던 세컨드 브랜드 ‘코모도스퀘어’를 코모도 안에 포함시켰다. 가장 크게 변한 점한 기존에 2030 연령대를 타깃으로 했던 콘셉트를 바꾼 것이다. 개인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다양하게 고를 수 있도록 브랜드 정체성, 디자인, 상품군 등 모든 것을 바꿨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코모도는 브랜드 심벌을 ‘코모도 아이(COMODO I)’로 정했다. 여기서 I(나)는 소비자 각각의 개성과 라이프스타일을 존중한다는 의미를 표현한 것이다. 특히 최근엔 남성들도 나이에 구애받지 않는 에이지리스 패션을 추구한다는 데 주목했다. 제품군을 여러 개로 나누고 세분화한 이유다.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도록 포멀 라인, 에센셜 라인, 쿨&릴렉스 라인, 시크&엣지 라인 등 총 네 가지 상품군으로 구성했다.

4개 라인으로 세분화

포멀 라인과 에센셜 라인은 기존 코모도 디자인에 현대적 감성을 더해 세련되고 감각적인 스타일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슈트 중심의 포멀 라인은 정장 핏과 디자인을 다양화해 소비자 체형과 취향에 따른 선택의 폭을 넓혔다. 에센셜 라인은 슈트와 캐주얼 라인을 결합한 편안한 디자인의 비즈니스 캐주얼 상품군이다. 최근엔 비즈니스 캐주얼 차림의 출근을 허용하는 회사가 많아지면서 연령대에 상관없이 비즈니스 캐주얼을 선호하는 남성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쿨&릴렉스 라인은 코모도의 기본 감성은 살리면서도 편안하게 디자인했다. 독특한 개성이 돋보이는 일상복으로 구성했다. 시크&엣지 라인은 빨리 변하는 트렌드에 따라 최신 유행 디자인을 빠르게 반영하기 위해 내놓은 제품군이다. 매 시즌 최신 트렌드를 적용한 감각적인 스타일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새단장한 코모도는 고품질의 제품을 많은 사람이 접할 수 있도록 가격대를 합리적으로 책정했다. 포멀 라인의 슈트와 에센셜 라인의 재킷은 20만~30만원대다. 쿨&릴렉스 라인과 시크&엣지 라인의 셔츠, 티셔츠, 바지 등은 10만원대에 판매한다.

파리에서 촬영한 캠페인 광고

코모도는 올 가을·겨울 컬렉션을 선보이면서 브랜드 심벌과 같은 ‘COMODO I’ 캠페인을 통해 새로워진 모습을 강조하기로 했다. 이 캠페인 광고는 유명 사진작가인 크리스토퍼 베이몬이 촬영했다. 프랑스 유명 남성 패션 잡지 ‘누메로 옴므’의 패션 디렉터인 장 미셀 클레가 스타일링을 맡았다. 이 캠페인 광고에서는 포멀, 에센셜, 쿨&릴렉스, 시크&엣지 라인 등 네 가지 상품군을 활용해 소년과 어른의 경계를 넘나드는 코디를 엿볼 수 있다. 코모도 상품으로 어떻게 옷을 입으면 좋을지 모델들의 개성과 매력을 살린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캠페인 촬영은 프랑스 파리에서 새벽 시간대에 주로 이뤄졌다. 몽마르트르 거리를 비롯해 생루이 거리, 자유로운 영혼들의 푸앵에페메르, 예술의 거리 피갈 등 코모도의 네 가지 라이프스타일을 선보이기 좋은 장소에서 촬영했다. 코모도는 또 모델들의 생각과 신념을 담은 러브 캠페인도 함께 벌인다. 코모도의 광고 캠페인과 영상은 코모도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빌리지’에서 볼 수 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