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국제마라톤 우승
종전 기록 1분18초 앞당겨

남자 마라톤 세계신기록이 4년 만에 경신됐다. 엘리우드 킵초게(34·케냐·사진)는 16일 베를린에서 열린 2018 베를린 국제마라톤에서 42.195㎞를 2시간1분39초에 완주했다. 2014년 같은 대회에서 데니스 키메토(케냐)가 세운 2시간2분57초를 1분18초 앞당겼다. 남자마라톤에서 종전 기록을 1분 이상 줄인 건 51년 만이다.
킵초게는 경기 뒤 인터뷰에서 “레이스 내내 힘들었지만 내가 훈련해온 시간을 믿고 마지막까지 나를 다그쳤다”고 말했다. 킵초게는 2003년 파리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5000m에서 우승하며 주목받았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동메달,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은메달을 따내며 장거리 강자로 군림하던 킵초게는 2012년 마라톤에 입문하며 새로운 길을 걸었다. 2013년 베를린 마라톤에서 2시간04분05초를 기록하며 화려하게 국제마라톤 무대에 등장한 킵초게는 2016년 2시간03분05초의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마라톤 강자’로 떠올랐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