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행기가 전북 완주 저수지 부근 야산으로 추락해 2명이 숨졌다. 16일 전북 완주군 동상면 동상저수지 부근 야산에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이모씨(44) 등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체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만큼 심하게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헬기를 동원해 동상저수지 일대를 수색했으며 저수지 인근 야산에서 비행기 잔해와 시신을 확인했다. 이 비행기는 충남 공주에서 이륙해 경남 합천을 거쳐 공주로 돌아가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현장을 수습하는 한편 목격자 등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임락근 기자 rklim@hankyung.com
지식사회부 임락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