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0일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訪北에 4대그룹 동행
"北 경제담당 부총리 등 면담"
정·재계 등 특별수행단 52명

< 정상회담 선발대 訪北 > 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선발대가 16일 경기 파주시 경의선 남북출입사무소에서 북측으로 넘어가고 있다. 선발대는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포함해 경호, 보도, 의전 등과 관련된 90여 명으로 구성됐다. /연합뉴스

18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한 정상회담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총수와 대표가 동행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6일 청와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4명의 공식수행원과 17명의 기업인을 포함한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시민사회 등 각계각층 인사 52명으로 구성된 특별방문단 명단을 발표했다. 전체 방북단은 방문단 91명과 취재진 등을 포함해 200여 명으로 정해졌다.

4대 그룹 외에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최정우 포스코 회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장,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오영식 코레일 사장,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등 남북협력사업 관련 기업 및 기관 대표 등도 같이 간다. 철도, 도로, 전력 등 사회간접자본(SOC) 및 경제분야 교류협력 방안이 집중 논의될 전망이다.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과 이재웅 쏘카 대표 등 정보기술(IT)기업 관계자도 특별방문단으로 동행하기로 했다.

경제단체장 중에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과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한무경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등이 명단에 들었다. 임 실장은 “경제인들이 경제를 담당하는 이용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하는 방안 등을 실무적으로 논의한 바 있다”고 말했다. 기업인들은 북한의 경제담당 부총리와 별도 면담을 통해 유엔 대북제재 해제 후 남북 경제협력 방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정당인 중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합류했다.

임 실장은 “정당 대표를 포함한 특별방문단 일부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 환담하게 된다”고 전했다. 지방자치단체장을 대표해선 박원순 서울시장과 최문순 강원지사, 노동계를 대표해 김주영(한국노총)·김명환(민주노총) 양대 노총 위원장도 방북단에 포함됐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