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00억 달러(약 224조 원)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진행하라고 보좌진에 지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므누신 재무장관과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등과 만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관세가 미·중 협상에 미칠 영향을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대답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에 대한 의견수렴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곧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별도로 전날 트위터에서도 "우리는 중국과 합의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고 있다. 우리와 합의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는 것은 그들이다. 우리 시장은 오르고 있지만, 그들은 무너지고 있다"며 "우리는 조만간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관세를 부과하고 미국 내에서 물건을 생산할 것이다. 우리가 만난다는데, 만날까?"라고 적었다.

블룸버그통신은 그러나 이 같은 보도에 대해 백악관이 확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도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 부과를 지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관세 부과 시점이 언제인지는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미국과 중국은 지난 7월 상대국 수입품 340억 달러어치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을 시작했고. 지난달 160억 달러어치 수입품에 또 25%의 관세를 부과하는 2차 공격을 주고받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