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의 대중국 관세 부과 우려가 다시 불거졌지만, 반도체주가 강세를 보이면서 보합권에서 혼조 마감했다.

1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8포인트(0.03%) 상승한 26,154.6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0.80포인트(0.03%) 오른 2,904.9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67포인트(0.05%) 하락한 8,010.04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주 0.92% 올랐다. S&P 500 지수는 1.16% 상승했고, 나스닥은 1.36% 올랐다.

장 초반 상승세를 유지하던 주요 지수가 하락세로 빠르게 돌아섰다. 다만 지수 낙폭은 제한됐고, 이후 차츰 반등하며 보합권으로 장을 마감했다. 최근 불안했던 반도체 기업 주가가 이날도 회복세를 보인 점이 시장에 지지력을 제공했다.

반도체 주 중심의 상장지수펀드(ETF)인 '반에크 벡터 반도체 ETF(SMH)'는 이날 1.0% 올랐다. 엔비디아와 AMD 등의 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이날 종목별로는 AMD 주가가 7.4%가량 급등했다. 엔비디아도 1.9% 올랐다.

반면 애플 주가는 미국의 대중국 관세 부과 우려로 1.1% 하락했다. 애플은 관세 부과 시 자사 제품이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우려했었다.
업종별로는 금융주가 0.66% 올랐고, 에너지주는 0.56% 상승했다. 기술주는 0.02% 올랐다.

반면 필수소비재는 0.23% 하락했다. 유틸리티도 0.54% 내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됐다. 미 노동부는 8월 수입물가가 전월 대비 0.6%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월간 하락률은 최근 2년 6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상무부는 지난 8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0.1% 늘었다고 발표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발표한 8월 산업생산은 전월 대비 0.4%(계절 조정치) 늘어 시장 기대 0.3% 증가를 상회했다.

9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100.8로, 전월 확정치인 96.2보다 상승했다. 시장 기대 96.1을 훌쩍 넘었고, 2004년 이후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9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97.4%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43% 하락한 12.07을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