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는 14일(현지시간) 급락 하루 만에 오름세로 돌아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40달러(0.6%) 상승한 68.9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2.5% 급락한 탓에 저가성 매수세가 유입된 것으로 해석된다. 이로써 WTI는 이번 주 1.8% 상승률을 기록했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10달러(0.13%) 하락한 78.0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브렌트유는 이번 주 배럴당 80달러 선을 찍은 이후로 이틀 연속 하락 압력을 받고 있다.

국제금값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온스당 7.10달러(0.6%) 내린 1,201.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달 산업생산을 비롯한 경제지표 호조로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