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둘째주 전국 평균가 6.8원 오른 1천630.3원…"상승 지속 전망"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이 3개월여 만에 최대 주간 상승폭을 기록하며 각각 1천630원과 1천430원을 넘어섰다.

15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이달 둘째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ℓ당 평균 6.8원 오른 1천630.3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6월 넷째주 이후 11주 연속 상승세가 이어진 것으로, 또다시 연중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특히 주간 상승폭으로는 지난 5월 마지막주(14.9원) 이후 16주만에 가장 큰 수치다.

전국 휘발유 평균 가격이 1천630원을 넘어선 것은 2014년 12월 셋째주(1천655.97원) 이후 처음이다.

1년 전인 지난해 9월 둘째주(1천475.1원)와 비교하면 무려 10.5%나 오른 셈이다.
자동차용 경유는 전주보다 7.0원 오른 1천431.6원에 판매됐고, 실내 등유는 954.7원으로 4.4원 올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ℓ당 평균 7.0원 오른 1천605.8원으로, 2014년 12월 셋째주(1천621.2원) 이후 처음으로 1천600원을 넘어섰다.

가장 비싼 SK에너지는 6.7원 오른 1천647.5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이 평균 8.0원이나 오른 1천721.3원이었다.

대구는 5.2원 오른 1천602.6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은 가격에 판매된 것으로 조사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미국 원유 재고 감소와 미국 원유 생산량 하향 전망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으나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생산량 증가로 상승폭이 제한됐다"면서 "국제유가가 4주 연속 상승함에 따라 국내 제품 가격도 오름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가 주로 수입하는 두바이유의 경우 9월 둘째주 가격이 배럴당 평균 76.7달러로, 전주보다 0.9달러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