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부산, 채정연 기자] KIA 타이거즈가 롯데 자이언츠를 꺾고 3연패를 탈출했다.

KIA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팀간 12차전에서 9-5로 승리하며 3연패를 마감했다. 반면 롯데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선발 임기영이 4⅔이닝 5실점으로 강판된 가운데, 전상현-임기준-김윤동이 차례로 나서 실점 없이 마운드를 지켰다. 타선에서는 톱타자 버나디나가 3안타, 최형우가 2안타 2타점으로 활약했다. 그리고 대타 유민상이 7회 역전 2타점 적시타로 결승타의 주인공이 됐다.

KIA가 1회 선취점을 냈다. 버나디나의 볼넷, 이명기의 안타 후 최형우의 적시타가 터졌다. 그러나 롯데도 곧바로 쫓았다. 1사 후 조홍석의 2루타, 손아섭의 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뒤이어 이대호, 채태인의 연속 2루타로 3-1 역전했다.
롯데는 4회 번즈의 안타, 안중열의 희생번트 후 전준우의 적시타로 한 점을 보탰고 5회에는 손아섭의 솔로포로 5-1까지 달아났다.

KIA도 추격했다. 6회 1사 후 김민식이 볼넷을 골랐고 김선빈이 추격의 투런을 쏘아올렸다. 뒤이어 버나디나의 내야안타, 폭투에 이어 최형우의 적시타로 4-5까지 따라갔다.

결국 7회 역전에 성공했다. 1사 후 이범호의 안타, 최원준의 2루타 후 대타로 나선 유민상이 2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내 6-5, 경기를 뒤집었다. 그리고 9회 상대 마무리 손승락을 상대로 한승택이 2타점, 윤길현에게 안치홍이 1타점을 뽑아내 쐐기를 박았다. 마지막 이닝은 이민우가 책임지며 4점 리드를 지켰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