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청주, 김한준 기자] 14일 오후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 9회초 1사 한화 박상원이 공을 힘차게 던지고 있다.

kowel@xportsnews.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