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사진=한경DB

선미가 갑작스럽게 어지럼증을 호소하면서 '뮤직뱅크' 생방송 불참을 알렸다.

14일 선미의 공식 페이스북에는 "금일 진행 예정이었던 KBS 2TV '뮤직뱅크' 생방송 무대에 소속 아티스트 선미가 불참하게 되어 안내드립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소속사 측은 "선미는 이날 오후에 있었던 '뮤직뱅크' 사전 녹화 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녹화를 긴급 종료한 후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현재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선미는 지난 4일 미니 앨범 'WARNING(워닝)'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Siren(사이렌)'으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었다. 선미가 갑작스럽게 입원 소식을 전하면서 향후 스케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다음은 선미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진행 예정이었던 뮤직뱅크 생방송 무대에 소속 아티스트 선미가 불참하게 되어 안내드립니다.

선미가 금일 오후에 있었던 뮤직뱅크 사전 녹화 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사전 녹화를 긴급 종료한 후 병원으로 신속히 이동해 현재 전문 의료진의 진료를 받으며 우선 휴식을 취하고 있는 중입니다.

현재 일시적인 증상으로 사료되지만 추후 상태를 지켜보자는 전문의의 소견을 받아, 금일 예정되었던 생방송 무대에는 불가피하게 불참하게 되었습니다. 팬 여러분의 양해를 부탁드립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