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대만 자유시보는 애플이 문제의 표기 때문에 중국 관영매체의 지목으로 인터넷에서 비판을 받을 것으로 여겼으나 중국 관영매체는 애플에 대한 중국 누리꾼들의 비판 여론을 형성하지 못한 채 오히려 누리꾼들에게서 조롱을 받았다고 14일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망(環球網)은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중국, 홍콩, 대만을 1차 출시 리스트에 올려놓았는데, 미국령 버진아일랜드 앞에는 '미국'을 붙여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구분을 했지만, 대만과 홍콩 앞에 왜 '중국'을 붙이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환구망은 또 애플의 출시 발표회에서 이 같은 행위는 무슨 뜻이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다수 누리꾼들은 환구망 입장에 동조하지 않고 '중국인이 서로 단결하고 나라를 사랑한다면 미국 제품을 사용하지 않아야 하는 것 아닌가', '이런 일을 자꾸 끄집어내는 것은 정말 창피한 일인 것을 아는지', '허구한 날 말장난만 하고 있느냐? 대만에 중국을 추가한다고 너희(중국) 것이 되느냐'며 조롱을 퍼부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한편, 한 누리꾼은 버진아일랜드에 미국을 표시하는 것은 미국령과 영국령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 같은 미국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그런 혼란을 야기하지 않아 미국을 표시하지 않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