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홋카이도(北海道) 강진 피해지역에 교부금 144억엔(약 1천437억원)을 조기 지원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14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총무성은 최근 지진 피해를 본 홋카이도의 26개 시초손(市町村·기초지방자치단체)에 당초 오는 11월 지급할 예정이던 교부금을 내주로 앞당겨 배분하기로 했다고 이날 밝혔다.

대상 지역은 액상화로 피해를 본 삿포로(札晃)시, 대규모 토사 붕괴가 발생한 아쓰마초(厚眞町)와 아비라초(安平町) 등이다.

한편, 경제산업성은 홋카이도 강진 이후 대규모 정전이 재연될 가능성에 대비해 현지 기업과 가정에 20% 절전을 호소해와 전력 공급이 일정 수준 회복됐다고 보고 이날까지만 20% 절전을 당부하기로 했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앞으로 일률적으로 절전 목표를 제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