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보폭 넓혀갈 듯
미래車 개발 등 가속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48·사진)이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에 올랐다. 2009년 현대차 부회장으로 승진한 지 9년 만에 그룹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 부친인 정몽구 그룹 회장을 보좌해 그룹 전략과 투자, 인사를 책임지면서 56개 계열사를 총괄하는 역할을 맡았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 부회장을 그룹 총괄수석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정 부회장은 그동안 현대차와 기아자동차, 현대모비스 등 4개사의 등기이사를 맡았지만 현대차 경영에만 관여해왔다. 이번 인사로 정 부회장은 그룹의 미래 사업전략을 짜고 계열사 간 투자를 조율하는 업무를 총괄하게 됐다. 그룹 주요 임원의 인사 권한도 가진다. 그룹 관계자는 “정 회장이 글로벌 통상문제 등 복잡한 대외 변수에 더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인사”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재계에서는 정 부회장이 경영보폭을 더 넓혀나갈 것이란 관측을 내놓고 있다. 자율주행 및 커넥티드카 등 미래 자동차 관련 기술 개발과 글로벌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를 강화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올 연말 그룹의 임원 인사 폭이 커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