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연루된 ‘여배우 스캔들’ 의혹 사건의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강용석 변호사와 14일 경기 성남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이재명에게 법의 심판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그동안 변호사 선임 문제와 조사일정 조율 등의 문제로 언론과 경찰에 혼선을 끼쳐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강용석 변호사의 도움을 받아 사건 조사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다음주께 이 지사를 공직선거법 위반, 명예훼손 무고 등의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할 예정이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