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하반기에 신입 행원 30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14일 밝혔다.

모집 분야는 개인금융, 기업금융/자산관리(WM), 정보통신기술(ICT)/디지털, 리스크/빅데이터, 투자은행(IB)/자금운용/금융공학 등 5개 분야다.

오는 30일까지 신한은행 채용홈페이지를 통해 지원서를 접수한다.

필기시험 전형은 국가직무능력표준(NCS) 직업기초능력 평가와 분야별 직무능력평가를 2교시에 나눠 진행한다.

서울, 부산, 대구, 대전, 광주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동시에 실시한다.

신한은행은 업무별로 요구되는 역량을 검증하기 위해 모집 분야별로 시험과목을 달리하기로 했다.
직무적합도 면접 전형은 블라인드 방식으로 지원자의 역량과 무관한 요소를 평가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또 모집 분야의 실무 전문가를 면접관으로 위촉해 지원자의 역량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이번 채용에도 은행연합회 주관으로 제정된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이 반영됐다.

신한은행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상반기 채용 인원 500명과 향후 추가로 뽑을 전문 인력 등을 더하면 올해 신한은행의 채용 규모는 900여명에 달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채용은 분야별 채용으로 진행되므로 본인이 지원하는 분야의 직무 내용을 명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해당 분야에 지원한 이유와 본인의 역량 등을 잘 고민하고 지원한다면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