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들어 186% 수직 상승
급등주 추종 개인 매수세 몰린 듯

거래소 "이상급등 지속땐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

네이처셀(12,1500 0.00%) 주가가 뚜렷한 이유 없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이달 들어 개인 매수세가 폭발하면서 주가가 오르고 있지만 뚜렷한 호재가 있는 게 아니어서 불안한 상승이란 분석이 나온다. 거래소는 향후 주가가 이상급등을 계속하면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하는 등 적극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14일 코스닥시장에서 네이처셀은 1750원(11.78%) 오른 1만6600원에 마감했다. 이날 거래량 폭증으로 전체 증시에서 거래량 1위(3002만5000주)를 기록했다. 장 초반 주가가 급등하면서 단일가 매매로 거래되는 정적 변동성완화장치(VI)가 발동되기도 했다. 네이처셀은 주가 급등 때문에 지난 10일 한국거래소로부터 ‘투자경고’ 종목으로 지정됐다. 투자경고 지정 뒤에도 11일 가격제한폭(29.95%)까지 오르는 등 상승세가 계속됐다. 거래소는 13일 하루 동안 매매거래를 정지시켰다. 하지만 거래가 재개되자마자 다시 급등했다. 지난달 6일 연중 최저가(4760원)까지 떨어졌던 주가는 이달 들어서만 186.2%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거래소는 이날 장마감 후 시황변동에 대한 이유를 오는 17일까지 공시할 것을 회사에 요구했다.

증권업계에선 급등 원인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개인이 이달 들어 네이처셀을 115억원어치 순매수하면서 주가 상승을 이끈 점은 분명하다. 14일엔 기관(6억원 순매수)까지 가세했다. 주로 자산운용사들이 매수에 동참했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주가 하락을 예상하고 숏 포지션이었던 일부 펀드가 예상 밖으로 주가가 오르자 숏커버링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줄기세포 치료가 속하는 첨단재생의료법에 대한 국회 처리 기대 때문에 급등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지난달 자유한국당의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하지만 이 같은 기대만으로 급등세를 설명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이 주가조작 혐의로 지난달 2일 구속된 뒤 투자심리가 크게 약해진 데다 뚜렷한 호재도 없기 때문이다. 지난 2분기 실적도 영업손실 20억원을 기록했다.

반짝 수익을 노린 투기 세력이 네이처셀의 주가를 움직인다는 의견도 나온다. 거래소 관계자는 “투기 세력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시가총액 9000억원짜리 종목을 움직이는 것도 쉽지 않다”며 “다음주 주가가 또 급등하면 ‘투자위험’ 종목 지정까지 예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래소는 주가가 급등락할 때 투자자 보호를 위해 투자주의, 투자경고, 투자위험 종목 순서로 제재하고 있다. 특정 종목이 투자위험 종목으로 지정되면 해당 주권은 대용증권(위탁증거금 등 보증금을 거래소에 납입할 때 현금을 대신할 수 있는 유가증권)으로 활용할 수 없고 지정 즉시 거래가 하루 동안 정지된다.

회사 주가는 올 들어 급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퇴행성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후보물질 ‘조인트스템’에 대한 기대로 작년 말부터 상승세를 탄 주가는 지난 3월 장중 6만4600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당 제품에 허가를 반려하면서 주가는 바로 2만원대까지 추락했다. 이후 서울 남부지검이 주가시세조종 혐의로 네이처셀 본사와 연구소를 압수수색했고, 결국 지난달 초 라 회장이 구속되면서 주가도 추락했다. 거래소 관계자는 “주가가 단기 급등한다고 해서 투자하는 것은 위험하다”며 “계속 모니터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