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신문사장 표창을 받은 김봉규 농협은행 디지털전략부 팀장(오른쪽)이 조일훈 한국경제신문 편집국 부국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정보방송통신대연합 제공

SK텔레콤과 웅진씽크빅 등 13개 단체가 정보통신기술(ICT)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1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ICT 이노베이션 대상’ 시상식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표창을 받았다. 시상식은 과기정통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산업진흥원, 한국경제신문사 등이 주관사로 참여했다.

단체부문 과기정통부 장관표창은 13개 단체에 돌아갔다. SK텔레콤, 한국토지주택공사-영신디엔씨, 웅진씽크빅, 육군정보화기획참모부, 솔트룩스, 이지케어텍 등이 수상했다.

한국경제신문사장 표창은 종이 고지서를 전자 고지서로 대체할 수 있는 ‘NH스마트고지서’ 서비스를 개발해 연간 5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를 달성한 농협은행에 돌아갔다.

박진효 SK텔레콤 원장, 김흥태 삼성전자 수석, 김용덕 딜라이브 전무이사 등은 유공자 부문에서 과기정통부 장관표창을 받았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