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은 동유럽에 진출한 중소기업의 현지 금융을 지원하는 등 금융 서비스 거점을 확보하기 위해 폴란드 PKO은행과 포괄적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은행은 기업에 대한 현지금융 지원, 외환·국제금융·투자은행(IB) 업무 협력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PKO은행은 현지에서 1192개 점포망을 보유한 자산 규모·시장 점유율 1위 상업은행으로 폴란드 정부가 최대주주다.

안상미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