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룩셈부르크·獨 국경 인근 야생 멧돼지서 검출… 서유럽 첫 사례

동유럽에 이어 최근 중국에서 '돼지 흑사병'이라고 불리는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확산, 비상이 걸린 가운데 서유럽의 벨기에에서도 ASF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07년 동유럽의 조지아와 아르메니아에서 ASF 바이러스가 발견된 이후 서유럽 국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벨기에를 비롯한 서유럽 국가들은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돼지고기 수출을 하고 있어 제대로 대처하지 못할 경우 ASF가 전 세계로 확산할 우려도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SF는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겐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다.

벨기에 식품안전청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남부에 있는 뤽상부르 지방의 에탈 마을 인근의 야생 멧돼지에서 2건의 ASF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 마을은 프랑스·룩셈부르크 국경과 불과 20km 떨어져 있고, 독일 국경과도 65km 떨어져 있으며, 이 지역에선 사람은 물론 야생 멧돼지들이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고 있어 ASF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벨기에 당국에 따르면 이번 ASF 발병 확인은 야생 멧돼지에 대한 정기 조사 과정에 파악됐으며 어떻게 이 지역의 야생 멧돼지들이 ASF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 지역은 그동안 ASF가 발생했던 가장 가까운 지역과 1천km 이상 떨어져 있다.

벨기에 당국은 야생 멧돼지 사냥을 포함해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벨기에 당국은 아직 돼지 농장에서는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주변 국가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번 ASF 바이러스 검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이 150km 떨어진 네덜란드 농무부는 "벨기에로서는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네덜란드 축산업에 미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하고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면 충분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나라에서 돼지를 운송하는 수송업자들은 국경 지역에서 특별방역작업을 해야 한다"면서 "네덜란드 내 야생 멧돼지에 대해서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덴마크는 지난 6월에 야생 멧돼지를 통한 ASF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해 독일과의 국경 70km에 멧돼지의 이동을 막는 장벽을 설치하기로 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