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는 소년원 근무자의 만성적인 인력부족 문제를 해소하고자 올해 수용관리 인력 38명을 충원해 교육 및 수용관리 체계를 개선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인력 충원으로 부산, 광주 등 일부 소년원은 주간에 교정교육을 맡는 전담팀과 야간에 수용관리를 맡는 전담팀을 별도로 구성, 직원들이 안정된 근무여건에서 교정교육 및 수용관리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법무부는 교육 및 수용관리 전담직원을 분리하는 시스템을 다른 소년원으로도 확대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