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양주시 팔당댐에서 신원을 알 수 없는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4일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께 팔당댐 수문 근처에서 시신 한 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매우 부패가 심해 성별도 판단하기 힘든 정도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시신에 외상은 없어 보이지만, 부패가 너무 심한 상태라 사인 파악을 위해서는 부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