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에델만코리아 라인프렌즈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에델만코리아 라인프렌즈

그룹 방탄소년단이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LA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의 할리우드 팝업 스토어에 방문했다. 직접 ‘BT21’ 캐릭터의 미국 입성을 축하했다.

라인프렌즈 LA 팝업 스토어에 깜짝 방문한 방탄소년단은 BT21의 다양한 신제품들을 살펴보고, BT21 캐릭터 스태츄와 기념 사진을 찍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현장에서는 BT21 캐릭터 IP 개발에 제작자로 참여한 방탄소년단의 핸드프린팅도 진행됐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라인프렌즈와 협업을 통해 BT21캐릭터의 최초 스케치부터 정교화 작업까지 캐릭터 개발의 전 과정에 적극 참여했다. 멤버들의 핸드프린팅 결과물은 추후 라인프렌즈 LA 팝업 스토어에 전시될 예정이다.

BT21 캐릭터는 지난해 9월 라인프렌즈가 방탄소년단과 협업을 통해 처음 선보인 뒤 연일 큰 인기를 끌며 만 1년 만에 전 세계에서 사랑받는 대표 캐릭터로 자리잡았다. 현재 BT21 관련 제품은 한국과 미국, 일본, 홍콩, 대만 라인프렌즈 스토어 및 라인프렌즈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무엇보다 미국 시장에서는 지난해 12월 라인프렌즈 뉴욕 타임스스퀘어 스토어에 이어, 올해 7월 열린 LA 할리우드 팝업 스토어에서도 판매가 시작돼 전 세계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