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사진=한경DB

구하라가 남자친구 A 씨 폭행 혐의로 입건됐지만 당사자들의 조사 거부로 혐의 입증이 더뎌지고 있다.

14일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구하라와 A 씨가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소환 일정을 미루고 있다. 향후 일정 조율을 하지 못하게 될 경우, 출석 요구서가 발송된다.

구하라는 앞서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빌라에서 A 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하라는 A 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격분해 A 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하라는 일방적인 폭행이 아닌 쌍방 폭행이라는 주장이다. A 씨가 "일어나라"며 발로 찼다는 것.

경찰은 사건 접수 후 A 씨, 구하라를 모두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양측 모두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서 진행이 더뎌지고 있다.

한편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 측은 "현재 구하라 본인에게 정확한 상황을 설명받지 못했다"고 "여전히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