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백년손님’/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사진제공=SBS

SBS ‘백년손님’에서 미국 사위 하일(로버트 할리)이 생애 처음으로 뜸 치료를 받는다.

오는 15일 오후 6시 25분 방송되는 ‘백년손님’에서는 뚝배기 사위 하일이 92세 슈가장인이 떠주는 생애 최초로 ‘뜸’의 맛을 보게 된다.

최근 녹화에서 오십견이 재발한 사위 하일을 위해 슈가장인은 직접 뜸을 떠줬다. 처가살이 중인 하일이 어깨가 불편한 듯 아침부터 거실에 나와 파스를 찾았던 것. 이 모습을 본 장모님은 슈가장인에게 “우리 하서방 뜸 좀 한 번 떠 주이소”라고 말했다. 뜸을 전문가에게 배운 적이 있는 장인은 가족들이 아플 때 뜸을 떠준 경험이 많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뜸이 처음인 미국 사위 하일. 그는 극구 사양하며 소란을 떨었지만 이내 황금 내의만 착용한 채 뜸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뜸을 뜨기도 전부터 겁을 먹은 하일은 얼마 지나지 않아 아등바등 거리며 “지금 내 몸이 불타고 있어예”라고 호들갑을 떨며 소리를 질렀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 김원희는 “하서방님이 뜸을 무서워하는 이유가 있다는데 그게 다 쑥데기 언니 때문이라면서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아내 명현숙은 남편이 뜸을 무서워하게 된 에피소드를 스튜디오에서 밝혔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