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영광의 한 모텔에서 여고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함께 투숙한 남학생 2명을 상대로 조사 중이다.

영광경찰서는 숨진 A(16)양에 대한 특수강간치사 혐의로 B(17)군 등 2명을 긴급체포했다고 14일 밝혔다.

B군 등은 지난 13일 오전 2∼4시 사이 영광군 한 모텔 객실에서 A양에게 술을 먹여 성폭행한 뒤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이날 오후 2시께 객실을 청소하러 간 모텔 주인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A양과 어릴 때부터 알고 지내던 고교생 B군은 이날 오전 0시 30분께 전화로 A양을 불러냈다.
B군과 친구는 오전 2시께 A양을 모텔에 데려갔으며 오전 4시 15분께 남학생들만 밖으로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B군 등은 경찰 조사해서 "소주 6명을 사서 함께 마시고 성관계했으며 씻고 나오니 A양이 깊이 잠들어 그냥 나왔다"고 주장했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B군 등 2명의 DNA가 검출됐다.

경찰은 B군 등이 A양을 항거 불능 상태에 놓이게 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