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재무부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인 정보기술(IT) 노동자 국외 송출과 관련해 중국 IT업체를 제재한 데 대해 중국이 강력히 반발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중국 IT기업인 옌볜실버스타를 제재한 데 대한 평론을 요구받고 일방적인 제재에 반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겅 대변인은 "중국은 전면적이고 엄격하게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를 이행해 왔다"면서 "우리는 다른 국가가 국내법에 근거해 중국의 기업과 개인에 대해 독자제재를 가하는 것에 결연히 반대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이미 이와 관련해 미국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면서 "미국이 잘못된 행위를 즉시 중단하기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PAC)은 13일(현지시간) 북한 국적의 정성화(48)와 중국에 있는 IT업체인 옌볜실버스타, 그리고 이 회사의 러시아에 있는 위장기업인 볼라시스실버스타를 각각 제재 명단에 올렸다고 발표했다.

재무부에 따르면 두 회사가 명목상으로는 각각 중국인과 러시아인에 의해 운영되지만, 실제로는 북한인들에 의해 운영·통제되고 있다.

특히 볼라시스실버스타는 북한 IT 인력과 옌볜실버스타 근로자들이 지난해 중반 설립했으며, 1년 새 수십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