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신과함께’ 1, 2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신과함께’ 1, 2 포스터/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시리즈 모두 천만 영화 반열에 오른 ‘신과함께’가 1, 2부 모두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에 공식 초청됐다.

국내 역대 흥행 박스오피스 12위에 오르며 흥행 순항 중인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이 1부와 함께 제51회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의 오피셜 판타스틱 섹션 비경쟁 부문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뤘다.

시체스 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부집행위원장인 미케 호스텐치(Mike Hostench)는 “‘신과함께-죄와 벌’과 ‘신과함께-인과 연’은 한국 판타지가 보여줄 수 있는 최고의 세계관을 선보인다. 액션, 판타지, 코미디 등이 완벽한 조합을 이룬 시리즈는 시체스 영화제에 딱 맞는 영화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신과함께’ 시리즈는 오는 10월 5일(금)(현지시간 기준, 한국시간 10월 6일(토))에 1, 2부 연속으로 상영될 예정이다. 한국적 사후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방대한 이야기와 누구나 가지만 아무도 본 적 없는 저승을 스크린에 재현하며 국내외 관객들의 호평 세례를 이끌어낸 ‘신과함께’가 영화제에 참석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10월 4일(목)부터 14일(일)(현지시간 기준, 한국시간 10월 5일(금)~15일(월))까지 진행되는 시체스 국제판타스틱 영화제는 SF, 공포, 스릴러 등 그 해 가장 주목할 만한 장르 영화를 소개하며 브뤼셀 국제판타스틱 영화제, 판타스포르토 국제 영화제와 함께 세계3대 판타스틱 영화제로 꼽힌다.

앞서 초청됐던 한국영화로는 ‘괴물’ ‘베테랑’ ‘부산행’ ‘곡성’ ‘아가씨’ 등이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