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금리가 14일 전날에 이어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했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3.9bp(1bp=0.01%p) 오른 연 1.960%로 장을 마쳤다.

1년물과 5년물은 각각 2.6bp, 4.1bp 상승했다.

10년물은 연 2.309%로 4.7bp 올랐다.

20년물은 4.8bp 오르고 30년물, 50년물은 4.2bp씩 상승 마감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전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금리가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딜레마가 될 것'이라는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 질의에 "(금리 인상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고 밝혔다.

백윤민 교보증권 연구원은 "전날 이 총리 발언으로 국고채 금리 변동성이 큰 폭으로 확대됐다"며 "발언이 사실상 정부의 금리 인상 주문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단기적으로 시장 변동성이 커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