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는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체계적인 노후준비와 행복한 노후생활을 위해 국민연금공단과 14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으로 중기중앙회는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한 소기업·소상공인들은 물론 소속 근로자까지 재무, 건강, 여가, 대인관계 등 4대 영역에 대한 진단, 상담, 교육, 관계기관 연계, 사후관리 서비스와 같은 국민연금공단의 노후준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중기중앙회는 소상공인들의 노후를 더 충실하게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성택 중기중앙회장은 "대한민국이 고령사회에 접어들면서 소상공인들도 노후준비에 대한 걱정이 늘고 있다"며 "중기중앙회는 소상공인들이 안정된 노후생활을 준비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