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형 한국회계기준원장
"기업가치 반영할 지표 개발 지원"
“투자자들이 정말 원하는 것은 무형자산에 관한 정보입니다. 기업과 시장환경의 급격한 변화를 반영할 수 있도록 무형자산 재무정보의 질이 획기적으로 향상돼야 합니다.”

김의형 한국회계기준원장(사진)은 14일 서울 남대문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국회계기준원 개원 19주년 기념세미나’에서 “현재 기업 재무제표에는 무형자산에 관한 정보가 제대로 포함돼 있지 않다”며 이같이 진단했다.

국제회계기준(IFRS)을 비롯한 현행 회계기준은 기업이 보유한 토지와 설비, 기계장치 등 유형자산을 중심으로 구성돼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무형자산과 관련해선 충분한 정보를 담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많다. 인터넷, 게임, 엔터테인먼트, 바이오 등 신성장산업은 ‘재무제표 무용론’이란 말까지 나올 정도로 재무제표가 기업가치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원장은 세계 최대 글로벌 기업들이 시장에서 매겨지는 기업가치와 회계상 재무제표 가치가 크게 차이나는 이유는 무형자산이 재무제표에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플의 대차대조표상 순자산가치는 지난해 말 기준 140조원이지만 시가총액은 1000조원에 달한다. 네이버를 포함한 국내 신성장 기업도 기업가치와 회계상 수치가 5배 이상 벌어져 있다고 회계기준원은 분석했다.

김 원장은 무형자산을 재무제표에 반영해 투자자들이 필요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지표 개발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화폐로 표현하기 어려운 항목을 비화폐적 계량화를 통해 측정한다든지 업종별로 핵심 가치를 보여주는 지표를 개발하고 있다”며 “기업가치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사건을 공시하는 방법도 모색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의 재무보고와 미래 전망을 다루는 별도의 재무제표를 동시에 보고하는 이원적 재무보고서도 구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수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기업재무팀장 하수정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