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혜 이혼 /사진=한경DB

결혼 11년 맞에 파경을 맞은 배우 박은혜는 이혼 심경을 묻자 "죄송합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14일 오후 박은혜는 한경닷컴과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쌍둥이 양육에 대해서도 극도로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박은혜는 남편과 가치관 차이로 오랜 고민 끝에 이달 초 이혼하게 됐다.

2008년 4월 사업가 김모씨와 결혼한 박은혜는 슬하에 쌍둥이를 두고 있다. 소속사 얼리버드에 따르면 아이들 양육은 부부 합의 하에 박은혜가 하고 있다.

1998년 영화 '짱'을 통해 데뷔한 박은혜는 드라마 '대장금', '열여덟 스물아홉', '이산', 영화 '강철비', 웹예능 '뷰티스코드3' 등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가리지 않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네티즌들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새 출발을 선언한 박은혜에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