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공개된 도산 안창호 함 [사진=연합뉴스]

우리나라가 독자 설계한 첫 3천t급 잠수함인 '도산안창호함' 진수식이 14일 오후 경남 거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거행됐다.

해군은 이날 "도산안창호함은 해군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중형급 잠수함으로 첨단과학기술을 집약해 건조됐다.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국가 전략 무기체계로서 해군의 책임국방 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도산안창호함은 특히 독일 업체의 기술협력으로 건조된 1천200t급과 1천800t급과 달리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독자 설계한 잠수함이다. 이로써 우리나라는 세계 15번째 잠수함 설계국 반열에 올랐다.
도산안창호함의 제원은 길이 83.3m, 폭 9.6m로 1천800t급과 비교해 2배 정도 규모가 커졌다. 최대속력은 20kts(37km/h)이며 탑승 인원은 50여 명이다.

도산안창호함은 시험평가를 거쳐 2020년 12월에 해군에 인도되고 전력화 과정을 거쳐 2022년 1월에 실전 배치된다.

이날 진수식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 및 군 관계자, 대우조선해양 등 방산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또한 미국에 거주하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손자 로버트 안과 안창호 선생이 1913년 창립한 '흥사단' 단원 30여 명도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흥사단 단원들은 도산안창호함 진수를 계기로 지난 12일부터 군함을 타고 울릉도와 독도를 탐방하는 동해 해상순례를 진행했다.

14일 오후 경남 거제시 두모동 대우조선해양에서 열린 진수식에서 공개된 도산 안창호 함. 도산 안창호 함은 우리나라 최초의 3,000톤급 잠수함으로 탄도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는 최신예 함정이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연예이슈팀 강경주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