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이철희 의원, 방탄소년단 군 면제 논란 언급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방탄소년단이 정치적으로 이용당하고 있다는 데 무게를 뒀다.

지난 13일 방송된 JTBC '썰전'은 병역 특례 이슈에 대해 박형준 교수와 이철희 의원이 대화를 나눴다.

이철희 의원은 "국민들이 병역 특례 제도를 불신하는 이유는 정치인들 때문"이라며 "이 제도는 전형적인 포퓰리즘"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1973년 유신 정권에서 이 제도를 도입했을 때부터 정치적으로 기획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특례 대상을 보면 한국체대졸업자 중 상위 10%, 특정 종목과 관계된 중앙행정기관장이 인정하는 자 등이 포함됐다. 이렇게 말도 안되는 정치적 편법이 본질"이라고 설명했다.

또 "방탄소년단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방탄소년단이 언제 군 면제를 해달라고 했냐"면서 "그들은 입 한 번 뻥긋하지 않았는데 이슈에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형준 교수는 "국위선양만 놓고 보면 방탄소년단 역할이 매우 크다”면서 “형평성 논란 자체는 타당하지만, 다만 이게 정치적 한탕주의로 제기된 것은 틀림 없다"고 거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