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사진=쇼박스 제공

김윤석이 몸 쓰는 연기를 멀리하고 싶다는 소망을 드러냈다.

김윤석은 14일 서울시 종로구 소격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암수살인' 인터뷰에서 "이번엔 달리는 장면이 없다"며 "이제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영화 '암수살인'은 15년 형을 받고 복역중인 살인범이 사건 발생 자체가 알려지지 않았던 추가 살인을 자백한 후, 이 자백을 토대로 진실을 파헤치는 한 형사의 이야기를 담았다.

김윤석은 살인범이 감옥 안에서 던져주는 단서를 믿고 피해자를 찾아 끈질기게 진실을 쫓는 형사 김형민으로 분했다. 모두가 외면한 사건을 끝까지 파헤치면서 신념을 보여주는 캐릭터다.
김형민은 범인의 범죄를 추격하지만 피해자의 실체를 밝히는데 초점이 맞춰진 만큼 수사물에서 흔한 추격전도 나오지 않는다. 김윤석은 그동안 작품 속에서 뛰고 구르던 액션을 심심치 않게 선보였지만 '암수살인'에서는 진중하게 사건을 추격하는데 집중한다.

김윤석은 "이제 액션도 그만 할 것"이라며 "더 재능 있는 분들이 나와서 한국 영화를 빛내 줄 것을 믿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김형민은 파수꾼같은 형사"라며 "귀감이 되는 모습을 보이는데 초점을 맞췄다"고 소개했다.

한편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소연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