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길 기대"

청와대는 14일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연 것과 관련, "조금 누그러졌다고는 하나 여전히 위태로운 급물살이 흐르는 한반도에서 남북을 잇는 튼실한 다리가 놓인 느낌"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마침내 문을 열었다.

연락사무소에 일하는 분들은 남과 북을 따지지 않고 한 울타리에서 한 식구로 살아간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2층의 남쪽 사람도, 4층의 북쪽 사람도, 모두 3층에서 만날 것"이라며 "그렇게 오순도순 살아가는 모습이 개성을 벗어나 한반도 전체로 확대되는 날을 기대해본다"고 덧붙였다.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청사 앞에서 개소식을 했다.

청사는 과거 남북교류협의사무소로 쓰던 4층 건물을 개보수해 마련됐다.

2층에 남측 사무실, 4층에 북측 사무실이 있으며 3층에 회담장이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