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데이트 폭력' 사건에 휘말렸다. 남자친구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13일 새벽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구하라의 남자친구 A씨가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며 112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헤어지자고 요구하는 헤어디자이너 남자친구 A씨와 다투다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자 구하라는 남자친구와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한 매체는 이날 구하라 자택 빌라 CCTV를 공개, 경찰이 구하라의 집 안으로 들어가는 영상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구하라는 남자친구가 자신을 발로 찼고, 이후 다투다 할퀴고 때렸다고 진술했다.
이웃 주민은 인터뷰에서 "여자 소리가 났다"며 "큰 소리가 나고 경찰이 온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빠른 시일 내 구하라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소속사 측은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한 뒤 입장을 밝힐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2008년 카라로 데뷔한 구하라는 드라마 '시티헌터', 예능 '서울메이트' 등에 출연하며 방송활동을 해왔다.

하지만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하다 입원했다는 지라시가 유포되면서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평소 소화불량, 수면장애로 약을 처방받아 복용해 입원했다고 해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