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은혜(40)가 결혼 11년 만에 남편과 성격 차이로 이혼했다.

14일 박은혜의 소속사 얼리버드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SBS 연예뉴스와의 통화에서 “박은혜가 이혼한 게 맞다”라고 밝혔다.

박은혜는 앞서 지난 2008년 4월, 4세 연상 사업가와 결혼했으며, 결혼 3년 만에 얻은 쌍둥이 아들은 박은혜가 키울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어린 자녀들 탓에 박은혜와 전남편 A 씨는 현재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안타까운 목소리를 내고 있다. 특히 그는 이혼의 아픔을 내색하지 않은 채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한편 박은혜는 1998년 영화 ‘짱’으로 데뷔한 후 2003년 MBC 드라마 ‘대장금’에 ‘연생’ 역으로 출연해 연기자로서 확실한 인지도를 쌓았다. 이후 ‘작은 아씨들’, ‘열여덟 스물아홉’, ‘이산’, ‘분홍립스틱’, ‘두 여자의 방’, ‘달콤한 원수’ 등에 출연했다. 현재는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MC를 맡고 있다.


사진출처:박은혜 트위터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